gruene201706.jpg



녹색평론 독자모임 후기. 
 2017년 6월 24일 토요일 오후 3시~5시, 프랑크푸르트 대학 Westend 캠퍼스

참석자: 김인건, 이수빈, 성낙규, 진실애, 김규동
텍스트: 좌담 < 시민의회를 생각한다 >

오랜만에 후기 남겨봅니다.

‘시민의회’라는 본격적인 주제에 들어가기 앞서, 박근혜 탄핵 이후 6개월정도 지난 현 한국상황을 돌아보며 그동안의 소회를 나눠보았습니다. 결국 그 소회가 ‘시민의회’라는 화두가 등장하게 된 배경과 맞닿아 있었는데요, 문재인대통령 당선 후 또 다시 시작된 오래된 정당국회정치, 촛불’혁명’이라 하기엔 아쉬운 시민의 (구조상의) 정치권력이 첫 화두였습니다.

한국은 지난 시간동안 ‘박근혜 퇴진, 탄핵’으로 모아진 시민의 뜻이 (광우병 촛불집회 등과는 달리) 직접 현실화 되는 값진 정치적 경험을 얻었지만, 100만은 거리로 모여야 국회가 꿈쩍하고서 움직일 기미를 보이고, 탄핵이후는 결국 국회의 손에 맡겨져 알아서 뜻대로 움직여줄것을 바라고 있어야 했던 촛불이었습니다. 국민은 국회 뿐만아니라 기존의 ‘작동하고 있는것’으로 간주되는 여러 크고작은 단체에 동력을 기대할 수밖에 없고, 사실상 다른 형태의 정치구조나 제도를 상상해온 적이 없는 사회적 토양위에 있다는 점도 공감했습니다.

시민들 스스로 삶을 결정하는 것과는 거리가 있는 ‘특정인물권력중심’ 정치구조. 큰 권력을 특정 인물에게 줘야만 하기에 끊임없이 등장할 수 밖에 없는 ‘인물검증’. 그러나 그 검증/선정된 인물들이 더이상 시민들 다수의 자발적 정보습득 양과 질을 압도하지 못하는 사회. 그런 시민들이 한편으론 오랜시간 오직 투표만이, 그리고 다수결만이 민주주의의 전부인듯 여겨오며 초등학교 반장선거에서부터 받아온 교육현실 등을 생각하면, 사실상 ‘시민의회’의 작동방식과 필요성을 한국사회가 이해할 수 있을까 의문을 갖게 됨과 동시에, 그렇기에 ‘시민의회’ 제도가 요청되고 있음도 생각해 보게 되었습니다. ‘소우주'로 표현되는 통계학적 시민사회 표본인(표본이어야 하는) 그들이 집단지성으로서 숙고하고 고민한 결과에 대한 신뢰를 여야대립구도에 익숙한 한국사회가, 우리가 가질 수 있을까, 받아들일 수 있을까.

그러나 중앙에서부터가 아니라 지방자치에서부터 이 시민의회를 도입해 실행하고, 결과에 옮겨질 수 있는 결정권을 허락한다면, '시민의회'에 대한 단순한 이해를 넘어, 살고 있는 지역사회 내에서 발생하는 주제에 대한 관심, 또 시민으로서 고민하고 결정해야 하기 때문에 갖는 책임감과 자부심들이 자연스럽게 생겨날 수 있지 않을까, 또 더불어 ‘누군가들의 정치’로부터 ‘시민의 정치’로 정책과 시민의 삶이 촘촘히 엮이는 진짜 민주주의를 체득하고, 꾸준히 시민교육으로서도 이어져나갈 수 있는 밑바탕이 될 수 있지 않겠나 생각해보았습니다.

그자리에서 다음 7월 28일 금요일 오후 7시에 저희집에서 프랑크푸르트 지역 녹색당 지역모임을 갖을 것을 결정했습니다. 프랑크푸르트에서 거주하시는 당원들은 성낙규당원과 약 6시정도에 만나 함께 움직이면 되겠습니다. 정부의 예산 책정과 집행이라는 큰 주제 안에서 우리가 살고 있는 지역 프랑크푸르트를 중심으로 주독 한국 영사관의 예산과 집행 내용을 살펴보려고 합니다. 그 전에 기본 교육과정으로 정보청구 방법이나 예산에
대한 이해 등 살펴볼만한 내용을 미리 알아보기 위해 함께 모여 교육비디오(?!)를 감상할 예정입니다. :)

그럼 또 다음에 소식 남겨보겠습니다!
건강하시고 평안하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 2018년 9월 녹평모임 후기 file 손어진 2018.10.21 801
102 기본소득 공부 모임, 12월 9일 18시 치케모 2017.12.08 803
101 [모임안내] 2021년 1월 30일 오후 2시 신나희 2020.12.27 804
100 11월 녹색평론 독자모임 안내 (11/10 목 저녁 6시) 손어진 2016.10.07 805
99 세월호 진상규명을 위한 베를린 김장 행사 (11/23 금 오전 11시) file 베를린 2018.11.19 805
98 설날을 맞아 함께 떡국도 먹고 윷놀이도 하실래요? (2/16 금 저녁 6시) 손어진 2018.02.02 806
97 2018년 6월 녹색평론 독자모임 안내(6/28 저녁 7시) 손어진 2018.08.02 806
96 2018년 12월 녹평모임 안내 (12/20 목 저녁 7시 반) 손어진 2018.12.17 806
95 프라이부르크 지역모임 12월 후기 EirYara 2015.12.20 808
94 2019년 8월 녹색평론 모임 (8/10 토 오후 3시) file 손어진 2019.08.01 811
93 [그페미 책모임] 대도시의 사랑법_박상영 (9월 20일 독일 시간 오후 3시) 손어진 2020.09.01 811
92 10월 지역모임 - 주제 및 장소제안 [3] zucker92 2015.09.17 816
91 2018년 8월 녹색평론 독자모임 안내(8/3 오후 2시) 손어진 2018.08.02 816
90 프라이부르크 지역모임 11월 후기 file EirYara 2015.11.22 817
89 위안부 컨퍼런스 "Sexual Violence in Military Conflicts – Then and Now" (2.12.2017) file 베를린 2017.11.14 819
88 대선 맞이 당원모임 겸 기본소득 모임. [1] zucker92 2017.04.20 825
87 [뒤셀도르프&NRW] 8월 녹색평론 읽기 모임 빛나는매실 2020.07.18 825
86 NRW 지역모임 후기 [1] 펭귄 2019.03.13 826
85 2018년 4월, 여덟 번째 기본소득 공부 모임 (4월 28일, 토요일 1시 라이프치히) 치케모 2018.04.04 829
84 그페미 두번째 모임 (6/16 토 하이델베르크) file 손어진 2018.06.10 8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