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모임 후기]
프라이부르크 생태모임 "에이르와 야라" 송년회
일시: 2015년 12월 19일
장소: 덴즐링엔 당원 집
참석자: 유영, 상아, 영교, 세연, 선희 (하이델베르크에서 실애님, 한국에서 현수, 선경님과 아이들)

이번에는 새로운 멤버로 작곡가이자 나무디자이너인 영교님과, 대체의학/숲치료사인 선희님도 오셨어요. 내년에 함께할 정기적인 활동에 대한 아이디어를 모으고 친목을 다진 시간. 막 독일생활을 시작하신 실애님과 독일이 궁금해 탐방오신 탈핵-에너지 활동가 현수, 선경님은 질문이 참 많으셨지요. 녹색당 현수막과 세월호리본도 준비해오셨네요. 감사합니다~

양푼비빔밤과 묵은지김치볶음, 닭똥집소금구이(ㅋㅋ)로 식사를하고 수다삼매경 끝에 환경영화 상영이 있었습니다. 상영작은 "Beast of the southern wild." 이 장편 극영화는 2005년 미국 뉴올리언스를 강타해 특히 빈민층에 큰 피해를 입혔던 허리케인 카트리나 당시 상황을 모티브로 하고 있습니다. 1)재난극복과정에서 지역민의 자율성과 자생력을 인정하기 보다는 권위적인 중앙당국이 일방적인 규율을 강제할 때 발생하는 사회적갈등, 2)기후변화와 환경정의 3)어린이의 눈으로 보는 자연, 재해, 가족, 빈곤, 생존의 의미. 이와 같은 다양한 주제를 잘 버무려 역동적인 음악과 카메라워크로 담아낸 수작입니다. 선댄스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저는 레베카 솔닛의 "이 폐허를 응시하라"의 허리케인 카트리나 챕터와 영화를 함께 엮어 보시길 추천합니다. 영화의 맥락이 더 절절하게 와덯더라구요. 

그럼 모두들 한해 잘 마무리하시고 내년에 "강인하고 의연한, 또한 유쾌하고 활동적인" 에이르와 야라, 이 여신모임을 함께 만들어나가면 좋겠습니다.

사진은 페이스북 그룹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8 니하오 프로젝트 설문조사 요약 [1] file 펭귄 2019.07.02 177
77 프라이부르크 6월 모임 후기 EirYara 2016.07.18 181
» 프라이부르크 지역모임 12월 후기 EirYara 2015.12.20 185
75 2018년 6월 녹색평론 독자모임 안내(6/28 저녁 7시) 손어진 2018.08.02 192
74 2018년 8월 녹색평론 독자모임 안내(8/3 오후 2시) 손어진 2018.08.02 199
73 7월 녹평모임 후기 (정순영 독자) file 손어진 2016.08.11 202
72 그페미 첫번째 모임 후기 file 손어진 2018.06.10 202
71 베를린 미투 그룹 소개 및 5월 5일 자유발언+그릴 행사 file 손어진 2018.05.04 204
70 녹색평론 독자모임 프랑크푸르트 – 촛불, 그 후 일년을 묻다 가아닌양 2017.11.20 207
69 5월 지역모임 "백래시_누가, 왜 페미니즘을 공격하는걸까?' 매실 2018.04.26 208
68 녹색평론 독자모임 후기 / 텍스트: 좌담, 시민의회를 생각한다 [4] file GuteFrage 2017.06.27 211
67 독일 프랑크푸르트 녹색평론 4월 독자모임 안내 GuteFrage 2016.04.07 220
66 9월 녹평모임 후기 file 손어진 2016.09.28 223
65 프라이부르크 에이르와 야라 5월 모임 EirYara 2016.05.31 231
64 초벌 번역: 슈트트가르트21 사업에 대한 Kretschmann의 공식 서한 [1] 가아닌양 2015.05.11 233
63 기본소득 파헤치기 일곱번째 모임 후기 file 손어진 2018.03.08 241
62 2018년 11월 녹평모임 안내 (11/28 수 저녁 7시) 손어진 2018.11.25 248
61 프랑크푸르트 6월 녹평모임 안내 [1] GuteFrage 2016.06.11 253
60 프푸 지역모임/녹평모임 2016년 11월 ~ 2017년 1월초 활동 총 정리! file GuteFrage 2017.01.27 253
59 녹색당 유럽 당원 ‘페미니즘 1차 모임’ 회의록 홍감 2018.03.21 2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