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1 , 연극은 끝났지만 여운이 가시지 않습니다. 여섯 분의 사연을 차례대로 복기해 보면서 분들이 절절하게 외쳤던 진솔한 말들이 머리 속을 울립니다. “떠나보낼 사람들을 미리 떠내보내는 마음이었다”, “있는 그대로의 나를 사랑해줘요”, “편하게 사는 뭐가 어때서”, “ 모든 아픔도 결국 살아있는 순간이었어”, “완전한 치유가 아닌 완전한 치유로부터 자유를 원해”.



절망과 상처의 길을 지나온 배우들이 전해준 메세지는 세상에는 다양한 몸이 있고,   몸을 다양한 몸들 하나로 인정받고 이해받는 것이었습니다. 우리 사회가 아픔 대하는 태도가 경직되어 있고 또한 그것이 문제라고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위로라고 생각하고 건냈던 한마디 한마디가 오히려 아픔과 치유의 강박을 견고하게 만들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그리고 어쩌면 저도, 그렇게 위로를 하며 나와 가족의 아픔도 치유될 것이라고 믿고 싶었는지 모릅니다. 그래서 그들의 언어와 솔직한 고백에 진정으로 마음이 놓이는 위로를 받았습니다.



눈에 보이는 것이 전부가 아님을, 우리가 서로의 마음을 돌아보고 공감할 비로소 더불어 살아가는 삶을 있음을 보여준 마음 따뜻해지는 연극이었습니다. 2020,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외롭게 보내는 크리스마스가 이상 쓸쓸하지 않게 느껴집니다. 해를 마무리 하며 내년의 소망을 적어봅니다. 해에는 더욱 다양한 몸들이 소통하고 서로의 경험을 나누는 시간이 많아지기를, 그래서 역시 나의 아픔을 숨기지 않고 미안해 하지 않으며   있기를.  


p.s. 좋은 연극 알려주신 현화님, 메리 크리스마스 & 해피 뉴 이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8 2022년 1월 그페미 모임 (1/23, 오후 2시) 및 2021년 12월 모임 후기 손어진 2022.01.20 10
217 2022년 4월 22일 모임 "남성과 페미니즘" 손어진 2022.06.07 10
216 그페미 22년 1월 모임 후기 손어진 2022.01.31 12
215 그페미 2021년 7월~10월 모임 정리 손어진 2021.11.29 13
214 2022년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 전쟁 반대 및 여성 연대 모금 캠페인 손어진 2022.03.05 15
213 2022년 5월, 그페미 오프라인 모임을 진행했습니다 :) 손어진 2022.06.07 15
212 프랑스 지역모임을 시작합니다 :) 손어진 2021.12.02 22
211 프랑스 오프라인 지역모임 (1/28~1/30) 손어진 2021.12.30 26
210 2021년 11월 그페미 모임(11/28) 정리 및 송년회/2022년 계획 손어진 2021.11.30 28
209 재외국민 참정권 TF 05.30 (토) 오후 2시 온라인 미팅 참정권 TF 2020.05.11 36
208 N번방 시민방범대 홈페이지 2020.04.15 38
207 [Metoo Asians] 2020년 10월 스몰토크 안내 (10/31 토요일 오후 2시) file 손어진 2020.10.26 39
206 2021년 그페미 온라인 책모임 (4/25 일 오후 2시) 손어진 2021.03.29 40
205 그페미 온라인 모임 후기 (2020년 4월 10일 금 오후 5시) file 손어진 2020.04.15 41
204 2020년 4월 녹색평론 다시읽기 온라인 모임 (4/18 토, 오후 2시) 손어진 2020.04.15 43
203 2020년 6월 녹색평론 다시읽기 온라인 모임 (6/13 토, 오후 2시) 손어진 2020.06.08 43
202 1차 논의 (11/24) 손어진 2018.11.25 45
201 재외국민 참정권 TF 05.03 (일) 오후 1시 온라인 미팅 신나희 2020.05.01 45
200 2021년 1월 모임 후기 및 2월 모임 안내(2/27 토 오후 2시) 손어진 2021.03.18 46
199 [뒤셀도르프&NRW] 7월 녹색평론 읽기 모임 빛나는매실 2020.07.05 4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