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왜 녹색당을...?] 오래 가는 녹색당의 길

2020.03.29 15:17

유진 조회 수:90

나에게 녹색당은 플랫폼과 같다녹색당을 통해 많은 좋은 사람들을 만났다녹색당 사람들과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와 방향성이  맞았기 때문에 처음 만났어도 이야기가  통했다마치 아주 오래 알고 있는 사람들처럼  통했다우리는 으쌰으쌰 새로운 모임을 만들기도 했고 시위에 함께 참여하기도 했다녹색당을 통해 알게된  사람들과 가까운 친구가 되었다.


녹색당 활동을 독일에 와서 처음으로 하게 되었다한국에서도 당원이었지만 녹색당 모임이나 녹색평론읽기모임에 꾸준히 나간 적은 없었다한국 녹색당원은 녹색당 유럽당원모임(녹유) 만들어 2013년부터 활동을 하고 있었다


  녹유 모임이 나에게 중요했던 이유는 나의 숨통을 틔워주었기 때문이다외국에 나와 혼자 살기 시작하면서 처음 겪어보는 인종차별과성차별이 혼재된 문제가 많이 괴로웠다이런 문제는 혼자 끌어안는다고 해결되지 않았다크게 말하고같은 피해를 받은 사람들의 따뜻한 위로를 받고함께  문제를 알릴  있는 방법을 고민했다녹유 당원들과 여러 모임을 통해 만나며 나의 갈증은 많이 해소되었다. ‘그페미모임에서는 독일에서 동양인 여성으로 산다는 것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녹색평론읽기 모임에서는 매달 다른 글을 읽고모여 경제기후위기농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우리가 독일에서 생업과 학업사이 짬을 내고 시간을 내서 녹유 총회를 열고모임을 기획하는  녹색당에 대한 애정이 있었기 때문이다 삶에 와닿는 화두들은 녹색당의 중심 의제이기도 하다언제 사고날  모르는 핵발전소 폐기기후위기 정책과 그린 뉴딜코로나시대 이후에 꾸준히 논의되어야  기본소득여성들의 삶을 위협하는 불법촬영과 N번방의 강력한 처벌과 페미니즘 정책.

 

 

 총선직전의 선거연합 논의와  이후일들을 보며 힘들어하는 당원들이 많았다탈당을  당원들도 많았고탈당을 고민하는 당원도 많았다당원으로서 선거 직전에 이런 일들로 녹색당을 떠나가는 사람들을 보며 마음이 안좋았다녹색당에 남은 당원들의 마음이 가벼운 아니었다녹색당 전국당이 거의 와해된 상태에서 당원들의 마음을 달래고 상황을 해결할  있는 책임자들이 많이 남아있지도 않았다


그럼에도 내가 녹색당에 남아있는 이유는 녹색당이 아니면 희망이 없기 때문이다녹색당만큼 내가 지지하는 정책을 내는 정치인과 정당이 한국에는 없다. ‘성소수자 인권은 나중에’ ‘외국인 노동자 인권은 나중에’, ‘난민 문제는 나중에’ (…) 등등 소수자와 사회적 약자를차별하는 언어를 마음대로 쓰는 한국 정치는  길이 멀다외국에서 느낀 점은 그런 소수자에 나도 포함될  있다는 것이다. ‘외국인 유학생’, ‘외국인 노동자’, ‘동양인 여성’, ‘이주민’, ‘난민’ 이런 단어가 한국에서 한국인으로 살아온 나에게는 익숙하지 않았다하지만 한걸음 나와보면결국 모두 내가 포함될  있는 단어이다소수자를 혐오하는 사람들은 자신이 한번도 그런 소수자인  없고 앞으로도 소수자가 아닐 것이라고 생각한다하지만 그가 소수자가 되었을 과연 그를 누가 도와줄 것인가.  


 나는 녹색당이 앞으로도 빠른 길이 아닌 느린 길로 오래 걸어갔으면 좋겠다당장 앞에 놓인 문제에 급급한 정치가 아니라 느리게 가더라도 모두 함께 가는 길이었으면 좋겠다 길에는 여성비정규직,  장애인성소수자이주민난민이 함께  것이다그들이 같이 걷는다면 나도 그들 곁에서 걷고 싶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 [재외국민 투표권 보장 릴레이 캠페인] No Vote No Democracy file 손어진 2020.04.01 37
» [나는 왜 녹색당을...?] 오래 가는 녹색당의 길 [3] 유진 2020.03.29 90
25 [나는 왜 녹색당을...?] 계속 할 수 있을까요? 정수진 2020.03.29 21
24 [나는 왜 녹색당을...?] 녹색당은 내게 봄의 화답 같은 것이었습니다. [1] file 손어진 2020.03.27 54
23 도대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뭐길래 / YTN (2020.02.07) 손어진 2020.02.18 536
22 2019년 10월 27일 튀링엔(Thüringen)주 주선거 결과 file 손어진 2020.01.29 163
21 역경을 극복하고 거듭나길 바라며... 녹색당원 2020.01.21 319
20 2019년 9월 1일 브란덴부르크주 선거결과 손어진 2019.09.05 51
19 2019년 9월 1일 작센주 선거결과 손어진 2019.09.05 78
18 2019년 5월 23-26일 유럽의회 선거 결과 file 손어진 2019.06.01 53
17 독일 노동메뉴얼 2018 손어진 2018.11.16 54
16 2018년 10월 28일 헤센주 선거 결과 손어진 2018.10.31 267
15 2018년 10월 14일 바이에른 주 선거 결과 손어진 2018.10.22 113
14 독일에서 원치 않은 신체접촉, 성희롱 및 성범죄를 당하셨나요? file 손어진 2018.08.06 485
13 독일녹색당 역대 강령, 선거프로그램 자료 손어진 2017.11.28 2453
12 아이슬란드 총선 결과 (28.10.2017) 손어진 2017.11.10 136
11 제48회 일본 중의원(衆議院, House of Representatives) 선거 결과 (22.10.2017) file 손어진 2017.10.24 488
10 오스트리아 총선(국민의회) 결과 (15.10.2017) file 손어진 2017.10.20 88
9 니더작센(Niedersachsen) 주선거 결과 (15.10.2017) 손어진 2017.10.16 356
8 똑똑똑, 녹유 필진 모집 치케모 2017.07.19 15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