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1 , 연극은 끝났지만 여운이 가시지 않습니다. 여섯 분의 사연을 차례대로 복기해 보면서 분들이 절절하게 외쳤던 진솔한 말들이 머리 속을 울립니다. “떠나보낼 사람들을 미리 떠내보내는 마음이었다”, “있는 그대로의 나를 사랑해줘요”, “편하게 사는 뭐가 어때서”, “ 모든 아픔도 결국 살아있는 순간이었어”, “완전한 치유가 아닌 완전한 치유로부터 자유를 원해”.



절망과 상처의 길을 지나온 배우들이 전해준 메세지는 세상에는 다양한 몸이 있고,   몸을 다양한 몸들 하나로 인정받고 이해받는 것이었습니다. 우리 사회가 아픔 대하는 태도가 경직되어 있고 또한 그것이 문제라고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위로라고 생각하고 건냈던 한마디 한마디가 오히려 아픔과 치유의 강박을 견고하게 만들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그리고 어쩌면 저도, 그렇게 위로를 하며 나와 가족의 아픔도 치유될 것이라고 믿고 싶었는지 모릅니다. 그래서 그들의 언어와 솔직한 고백에 진정으로 마음이 놓이는 위로를 받았습니다.



눈에 보이는 것이 전부가 아님을, 우리가 서로의 마음을 돌아보고 공감할 비로소 더불어 살아가는 삶을 있음을 보여준 마음 따뜻해지는 연극이었습니다. 2020,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외롭게 보내는 크리스마스가 이상 쓸쓸하지 않게 느껴집니다. 해를 마무리 하며 내년의 소망을 적어봅니다. 해에는 더욱 다양한 몸들이 소통하고 서로의 경험을 나누는 시간이 많아지기를, 그래서 역시 나의 아픔을 숨기지 않고 미안해 하지 않으며   있기를.  


p.s. 좋은 연극 알려주신 현화님, 메리 크리스마스 & 해피 뉴 이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세월호 7주기 <당신의 사월> 공동체 상영회 안내 빛나는매실 2021.04.05 5
공지 2021년 그페미 온라인 책모임 (4/25 일 오후 2시) 손어진 2021.03.29 1
22 그페미 2월 모임 짧은 후기 및 3월 모임 안내(3/21 일 오후 2시) 손어진 2021.03.18 27
21 2021년 1월 모임 후기 및 2월 모임 안내(2/27 토 오후 2시) 손어진 2021.03.18 4
» 아파도 미안하지 않습니다_연극 상영 후기 file 펭귄 2020.12.27 17
19 [모임안내] 2021년 1월 30일 오후 2시 신나희 2020.12.27 31
18 12월 19일, <해시태그> 상영회 및 <아시아 여성의 몸, 섹슈얼리티, 폭력> 책모임 [1] file 손어진 2020.12.26 35
17 [그페미 책모임] 선량한 차별주의자_김지혜 (10월 17일 독일 시간 오후 3시) 손어진 2020.10.10 169
16 [그페미 책모임] 대도시의 사랑법_박상영 (9월 20일 독일 시간 오후 3시) 손어진 2020.09.01 31
15 [그페미 책모임] 아내들의 학교_박민정 (8월 2일 독일 시간 오후 3시) 손어진 2020.07.15 16
14 그페미 책모임 후기 / 오드리 로드 <<시스터 아웃사이더>> 펭귄 2020.07.12 38
13 [그페미 책모임] 오드리 로드 <시스터 아웃사이더> (7월 5일 오후 3시) 손어진 2020.06.29 24
12 그페미 책모임 후기 / 정세랑 소설집 <<옥상에서 만나요>> GuteFrage 2020.06.08 57
11 [그페미 책모임 후기. 5/16] 그페미 책모임을 하고 2020.05.16 65
10 그페미 온라인 책모임 (5/16 토 오후 13시) 손어진 2020.05.01 447
9 N번방 시민방범대 홈페이지 2020.04.15 8
8 그페미 온라인 모임 후기 (2020년 4월 10일 금 오후 5시) file 손어진 2020.04.15 16
7 [그페미] 그페미 모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어린당나귀 2020.04.14 25
6 녹색당 유럽 당원 ‘페미니즘 2차 모임’ 회의록 신나희 2018.07.02 121
5 그페미 두번째 모임 (6/16 토 하이델베르크) file 손어진 2018.06.10 150
4 그페미 첫번째 모임 후기 file 손어진 2018.06.10 16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