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이부르크 에이르와 야라 11월 모임 후기] 
*11월 6일 일요일 오후 4-7시
*참석: 상아, 세연, 유영, 영교

*주제: "제국의 위안부" (박유하 저) 읽고 토론


탄핵집회와 청와대추문들로 온통 시끄러운 와중에도, 저희 모임은 꿋꿋하게 위안부 관련 독서&토론을 진행했습니다. 하나가 중요하다고 다른 것이 덜 중요하지 않고, 대중의 관심 향방에 의해 위안부 문제가 흐지부지되선 안됩니다.

네 명의 참석자들은 모두 "제국에 위안부"를 인상깊게 읽었지만 뜨거운 가슴과 차가운 머리 사이에서 각자 받아들이는 온도가 달랐습니다. 물론 이 책과 저자의 활동, 책으로 인한 사회적 논쟁이 여전히 엉켜있는 위안부 문제에 새로운 관점과 해석을 제공한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작업이라 동의했습니다. 참석자들은 그 간 위안부 문제에 관심과 지식이 있다고 자부했으나, 사실 대한민국 시민에게 강요된 공통의 트라우마와 관점에만 머물러 있었던 건 아닌지 돌아보게 된 것이죠. 

그러나 상대적으로 일본에 유리한 논증들이 강조된 것에 저자의 성향을 의심하거나 불편감을 느끼는 분도 있었고, 오히려 그 불편감이 역으로 한국의 편협한 역사교육에 찌든 우리의 사고를 반영하는 것 아니냐는 감상도 있습니다. 다만 여성주의 시각에서 볼때, 제국/국군/가부장/전체주의에 반하는 입장에서 볼 때 "제국의 위안부"는 오랜 위안부 담론에서 비었던 부분을 채우는 큰 설득력을 지니고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아래는 토론내용의 짤막한 요약입니다. 열띤 토론 때문에 사진도 미처 못찍었네요.

>>새로운 시각/논쟁지점
-‘위안부’에 대한 인식: 사실관계를 따지고 사료를 가지고 나온 것. 매춘은 합법, 인신매매가 불법. 매춘부=위안부 안되나? 매춘부이면서 성노예일 수 있다. 다양한 경우가 있었을것.
-한국인 업자의 역할과 책임이 자꾸 강조되는데, 이 사실들이 과연 일본의 만행을 축소, 정당화하는가? 개인의 책임(업자)으로 돌리는 듯한 인상? 업자들도 친일파적 행위를 벌인 것으로 볼 수 있다.  
-다수 대중의 단일화된 시각에 균열을 일으키려는 것이 저자의 주장.
-아직 피해자들이 살아있는데 학문적 논쟁이 우선? 가능한가?
-문제해결에 필요한 자세/태도가 무엇인가? 피해여성들의 감정적인 이입으로는 문제해결이 안되었다. 중립적인 대변자가 필요하다. 위안부 문제를 제국주의, 식민지배 문제 맥락, 차원에서 봐야한다.
-전쟁범죄 아니다? 위안소라는 사업을 군대가 구매했고 당시로서는 합법적 절차를 거쳐 진행된 일이었음을 주장. 위안부 여성들을 폭행, 가혹행위는 물론 있었으나 군법에서 허용하거나 부추긴 것은 아니다.

>>무엇이 저자의 다른 입장을 다르게 했나?
-여러 입장을 모두 조명. 그 동안 한국에서 성역으로 간주되어 누구도 말하지 못한 것들을 들춤
-제국주의라는 당대 보편의 시대적 관점에서 문제를 바라보았다
-일본 진보적 지식인들, 역사학자들과의 매우 활발히 교류한 한국학자. 한-일 중간인으로서 아이덴티티의 균열을 끌어안는 치열한 고민
-일제강점기, 위안부에 대한 단일한 이데올로기는 위험하고 문제해결에 도움이 안된다. 내셔널리티, 국민 정체성, 집단 트라우마는 누구에게 득이되나? 지배집단의 손쉬운 통치도구
-저자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정대협. 법원의 판매금지가처분 판결. 진실이 다층적, 다각도라는 포스트 모더니즘에 뒤쳐진 것.
-저자를 공격하는 한국 진보 지식인들...책도 안읽고 비평한 인권학자 조효제 등에게 실망.

>>읽기자료
http://parkyuha.org/download-book -> 요약본을 필수로 읽어오기
>>공통질문
1) <제국의 위안부>에 들어있는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새로운 시각 및 논쟁적인 지점들 
2) 본 저서와 저자에 대한 비판의 갈래로는 어떤 것들이 있나? 비판의 양상은 어떠하며 어떻게 평가할 것인가? 내가 동의하는 부분/동의하지 않는 부분은?
3) 무엇이 저자의 다른 시각을 가능케했나? 이를 주목할 가치가 있는가? 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3 7월 녹색평론 독자모임 안내 (7/15 토 오후 2시) 손어진 2017.06.29 75
82 녹색평론 독자모임 후기 / 텍스트: 좌담, 시민의회를 생각한다 [4] file GuteFrage 2017.06.27 112
81 6월 24일 토요일 오후 3시, 프랑크푸르트 녹평모임 안내 GuteFrage 2017.06.15 47
80 기본소득 파헤치기 4월 모임 후기 zucker92 2017.06.12 27
79 2017년 6월 기본소득 모임 (6/17 오후 1시 베를린) 손어진 2017.06.10 67
78 5월 녹평모임 후기 file 손어진 2017.05.31 75
77 대선 맞이 당원모임 겸 기본소득 모임. [1] zucker92 2017.04.20 43
76 -후기- 프랑크푸르트 세월호 3주기 추모간담회 zucker92 2017.04.18 55
75 5월 녹색평론 독자모임 안내 (5/10 수 저녁 7시) 손어진 2017.04.11 803
74 세월호 3주기 추모집회 (4/15 오후 2시 반) file 손어진 2017.04.03 53
73 3월 녹평모임 후기 file 손어진 2017.04.03 58
72 3월 녹색평론 독자모임 안내 (3/15 수 저녁 7시) file 손어진 2017.02.23 75
71 첫 모임 후기 치케모 2017.02.20 44
70 2017년 2월 프랑크푸르트 녹색평론 독자모임 안내 GuteFrage 2017.02.16 39
69 첫 번째 기본소득 공부 모임 (2/18 토 오후 1시) 치케모 2017.02.07 60
68 프푸 지역모임/녹평모임 2016년 11월 ~ 2017년 1월초 활동 총 정리! file GuteFrage 2017.01.27 134
67 2017년 1월 녹평모임 후기 손어진 2017.01.24 127
66 기본소득 공부 모임 치케모 2017.01.19 37
65 2016년 11월 녹평모임 후기 (정순영 독자) file 손어진 2017.01.07 103
64 2017년 1월 녹평 독자모임 안내 (1/18 수 저녁 6시) 손어진 2017.01.04 64
XE Login